주보

2019년 9월 5주 (9.29)

주사랑교회 0 8

살아서 돌아온 자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박노해

진실은 사과나무와 같아

진실이 무르익는 시간이 있다

눈보라와 불볕과 폭풍우를

다 뚫고 나온 강인한 진실만이

향기로운 사과알로 붉게 빛나니

그러니 다 맞아라

눈을 뜨고 견뎌내라

고독하게 강인해라

거짓은 유통기한이 있다

음해와 비난은 한 철이다

절정에 달한 악은 실체를 드러낸다

그대 아는가

세상의 모든 거짓과 악이 총동원되었어도

끝까지 죽지 않고 살아 돌아온 자는

그 존재만으로 저들의 공포인 것을

진실은 사과나무와 같아

진실한 사람의 상처 난 걸음마다

붉은 사과알이 향기롭게 익어오느니

자, 이제 진실의 시간이다 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
Comments